Strategy+

인포마, 세계 2위 전시주최사 UBM 인수 전략

2018년 6월, 세계 굴지의 글로벌 전시 주최사인 인포마와 UBM이 하나가 되었다. 전시사업부 매출액 기준 세계 4위인 인포마(Informa) 그룹이 세계 2위인 UBM 그룹에 대한 인수절차를 완료함으로써 UBM은 인포마 그룹의 자회사가 된 것이다. 이로써 새롭게 탄생한 인포마 그룹은 리드엑시비션스(Reed Exhibitions)를 누르고 세계 1 위 규모의 전시 사업부를 갖춘 ‘국제 B2B 지식·정보 서비스 기업’이 되었다.
산업의 영역별 전문성을 강화하고 국제적 시장 범위를 넓히기 위해 M&A 전략을 채택한 인포마와 UBM은, 기 업 통합 속도를 높이기 위한 운영계획을 수립하고 기업 구조를 개편했다. 한편 이들의 흥분과 기대와는 달리, 업 계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이번 기사에서는 전시산업의 M&A 동향과 함께 업계에서 가장 역사적인 M&A라고도 할 수 있는 인포마와 UBM 그룹의 사례를 살펴보고자 한다.

 

세계 2위, 4위 전시기업의 인수합병

2018년 6월, 영국 인포마(Informa) 그룹의 UBM 인수합병 절차가 완료됨으로써 UBM은 인포마 그룹의 자회사가 되었다. 이로써 새 로운 인포마 그룹은 15개 이상의 산업분야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 과 정보, 그리고 플랫폼을 제공하는 초대형 ‘국제 B2B 지식·정보 서비스 기업’이 되었다. 특히 인포마 그룹의 전시사업 부문은 이제 500개 이상의 브랜드를 소유한 세계 최대*의 전시주최사로 다시 태어났다.
독일전시산업협회 AUMA가 발표한 전시기업 운영성과 순위에 따 르면, 2017년도 한 해 동안의 매출액을 기준으로 UBM은 세계 2 위, 인포마는 세계 4위를 기록했다. 특히 전시사업에 따른 연간 매 출은 UBM이 979백만 유로(한화 약 1조 2,747억 원), 인포마가 631.1백만 유로(한화 약 8,217억 원)를 벌어들였다. 인포마가 UBM 을 인수하면서 새로운 인포마 그룹의 2017년도 전시사업 매출은 총합 약 1,610백만 유로(한화 약 2조 963억 원)가 되었고, 이는 전시업계 1위 기업인 리드엑시비션스(Reed Exhibitions)의 연간 매출액인 1,264백만 유로(한화 약 1조 6,457억 원)를 크게 뛰어넘 는 금액이다.

 

 

 

완벽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위한 UBM 인수전략

1998년에 설립된 인포마는 국제전시 사업뿐 아니라 학술출판(Academic Publishing), 비즈니스 인 텔리전스(Business Intelligence), 국제전시(Global Exhibitions), 지식&네트워킹 (Knowledge&Networking) 사업을 모두 운영하는 “국제 B2B 지식·정보 서비스(International B2B Information Service)” 기업이다. 이러한 사업 영역에 따라 지금까지 크게 네 개의 사업부와 이 사업부들을 지원하는 ‘국제지원(Global Support)’ 부서로 구성되어 운영되었다. 한편 UBM 그룹 의 경우에는 인수합병 이전까지 전시컨벤션 기획을 담당하는 ‘이벤트(Events)’ 부서와 ‘기타 마케팅 서비스(Other Marketing Services, OMS)’ 부서로 운영되었다.
UBM과의 인수합병을 통해 더욱 커진 인포마 그룹은 최근 인수한 UBM을 포함한 다섯 개의 사업부 와 국제지원 부서로, 총 여섯 개의 부서를 갖춘 구조로 개편되었다. 이는 크게는 기존과 동일한 구조 에 UBM이 별도의 전시사업부로 추가된 형태다. 다만 아시아 시장에 강한 ‘UBM 아시아’에는 ‘인포마 아시아’ 사업부가 편입되고, 인포마가 비교적 강세인 유럽, 중동아시아, 아프리카, 미주지역 사업부에 는 UBM 조직이 인포마로 편입된다.

 

새로운 인포마 그룹은 이처럼 UBM과의 M&A를 통해 포트폴리오의 빈틈을 채우게 되었다. 인포마 는 UBM이 가진 강력한 컨퍼런스 브랜드와, UBM이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이는 산업섹터인 패션, 라 이프스타일, 제약산업의 사업기반을 획득하고, UBM이 우세한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 시장의 기반 역시 확보하게 되었다. 한편 그룹 내에서 중복되는 기능과 조직은 정리해나가며 앞으로 재무적 으로도 상당한 비용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제전시전문기업UBM인수를통한초대형전시사업부탄생

인포마는 UBM을 인수함으로써 리드엑시비션즈를 뛰어넘는 초대형 전시 사업부를 갖게 되었다. 인수합병 직전인 2017년도 기준, 인포마 그룹의 국제전시 사업부는 매년 200여 개의 전시를, UBM은 연간 350개 이 상의 이벤트를 개최했다. 새로운 인포마 그룹은 이제 전시회만 매년 500개 이상을 개최한다.
2017년도 기준 인포마 그룹의 자산 규모는 4,837.2백만 파운드(한화 약 7조 1,300억 원), UBM의 자산규모 는 2,452백만 파운드(한화 약 3조 6,142억 원)로, 그룹간 자산규모를 비교해볼 때, 인포마가 UBM의 두 배 에 달한다. 2017년도 기준 기업 매출규모를 비교해보아도, 인포마 그룹은 1,757.6백만 파운드(한화 약 2조 5,907억 원), UBM 그룹은 1,002.9백만 파운드(한화 약 1조 4,783백억 원)로, 인포마의 매출규모가 UBM보 다 75%나 크다.
다만 전시사업부만의 매출을 비교해보면 상황이 역전된다. 2017년도 인포마 국제전시 사업부의 매출액은 560.4백만 파운드(한화 약 8,260억 원), UBM 그룹 이벤트 부서의 매출액은 866.4백만 파운드(한화 약 1조 2,771억 원)로, 전시사업부의 매출규모는 UBM이 인포마 대비 55% 더 크다. 이는 UBM 그룹의 전시사업 영 역 비중이 인포마 그룹에 비해 현저히 크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난다.
인포마 그룹의 경우, 전시사업 이외에도 학술출판,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컨퍼런스 사업 등도 그룹 내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실제로 인포마와 UBM의 사업부별 매출액 비중을 살펴보면, 전시사업을 담 당하는 인포마의 국제전시 사업부 매출액은 전체 기업 매출의 31.9% 컨벤션을 담당하는 지식 & 네트워킹 부서의 매출액을 전체의 16.1%로 합계 48%인 반면, 국제 전시와 컨벤션 개최를 담당하는 UBM 이벤트 부 서의 매출액은 86.4%를 차지하는 것을 알 수 있다.

 

 

포괄적주식교환방식을통한UBM인수방법

지난 1월 인포마가 공식적으로 UBM에 대한 M&A 제안을 발표하고, 4월 17일 양사 주주의 과반수가 인포마 의 UBM 인수 제안을 승인하였다. 이후 5월 31일 영국의 반독점 당국인 경쟁시장청(Competition and Markets Authority, CMA)의 승인까지 완료되면서, 그로부터 한 달 반 뒤인 6월 15일 인포마의 UBM 인수 절차가 최종적으로 완료되었다. 이후 6월 18일, 인포마 그룹은 런던증권거래소(London Stock Exchange) 에 추가 신규주식을 상장하고, 이를 UBM 기존 주주들이 보유한 UBM 주식과 교환함으로써 모든 M&A 절 차를 완료했다.

 

 

인포마와 UBM은 포괄적 주식 교환의 방식으로 M&A를 진행하고, UBM 1주 당 인포마 1.083주와 163펜스 (약 2,415원)를 교환하기로 결정했다. 인수합병 거래 제안 시기인 2018년도 1월 주가를 기준*으로 UBM 인 수 총 비용은 약 3,900백만 파운드(한화 약 5조 7,486억 원)로 추정된다. M&A 거래를 위해 인포마는 427,536,794주를 추가로 증자하여, 총 1,251,541,845주의 인포마 주식이 런던증권거래소에 상장되었다. 이 번 주식 거래를 통해 기존의 UBM 주주들이 인포마 그룹의 신규 주식을 얻게 되면서, 인포마 주주와 기존 UBM 주주의 인포마 그룹 의결권은 약 65:35로 분배되었다.

 

 

 

블룸버그 M&A 칼럼니스트
크리스 휴(Chris Hughes)

인포마-UBM M&A에 대한 전시산업의 평가

인포마와 UBM의 인수합병이 확정되기 이전부터도 업계의 관심은 뜨거웠 다. 보완적인 포트폴리오를 완성하고 세계 시장에 뻗어나갈 희망에 쌓여 있는 인포마와 UBM측의 기대와는 달리, 업계에서는 아직도 우려의 목소 리가 가득하다.
블룸버그의 M&A 칼럼니스트인 크리스 휴(Chris Hughes)는 지난 1월 작 성한 칼럼에서 이번 M&A를 통해 인포마가 얻게 될 비용과 편익을 짚어보 았다. UBM의 헤드쿼터를 철수하고, 중복되는 백오피스(back-office)의 기능들을 정리하고, 기업의 거대해진 규모를 통해 구매력이 증가한다는 점에서 인포마 그룹의 상당한 운영비용 절감이 가능할 것으로 점쳤다. 다 만 UBM 인수 당시 30%나 많은 프리미엄을 지급하면서, M&A 거래에 따 른 편익이 비용을 상쇄할 수 있을지 실질적인 재무적 이익이 불확실하다 고 보았다.

이미 인포마의 순부채가 EBITDA(Earnings Before Interest, Tax, Depreciation and Amortization)의 3.8배이기 때문에, UBM 인수비용 을 현금과 자사주로 지급하게 되면 이 비율이 15배까지 증가하게 되어 오 히려 운영상, 재무상의 위험성이 증가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전시산업 은 현재 전반적으로 성장하는 추세로, 투자자들은 운영비용 절감을 위한 지루한 M&A보다는 선지적인 거래를 선호하는데, 인포마와 UBM의 인수 합병은 둘 중 어느것도 만족시키지 못한다는 평가다.

미디어 10 재무이사
스티브 울머(Steve Woolmer)
미디어 10(Media 10)의 스티브 울머(Steve Woolmer) 재무이사 또한 UFI 의 엑시비션월드(Exhibition World)를 통해 이번 M&A에 대한 우려의 목 소리를 냈다. 인포마와 UBM은 이미 세계 전시업계에서 규모를 과시하던 기업들이기 때문에, M&A와 기업규모 확장을 통한 시너지를 더 이상 기 대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또한 ‘시너지’라는 것은 한편으로는 일자리 상 실(job losses)과, 보다 심화된 조직관리의 어려움을 의미하기 때문에 이 를 어떻게 헤쳐나갈지가 관건이라고 밝혔다.

또, 인포마와 UBM이 보다 큰 기업규모를 얻게 된 대가로 감당해야 할 기 회비용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제는 시장의 변화에 이전처럼 민첩 하고 혁신적으로 대응하기가 어렵고, 더욱 새롭고 혁신적인 컨셉을 차용 하기가 어려워진다는 것이다. 스티브 울머는 이처럼 M&A를 통한 기업규 모 확대만이 전부는 아닐 것이라고 단호하게 밝혔다.

 

 

 

신규 인포마 그룹의 통합가속화 전략 4단계 계획

인포마 그룹은 M&A에 따라 하나가 된 두 그룹이 신속하고 자연스럽게 통합될 수 있도록, 일 년 계획인 ‘통 합가속화 플랜(Accelerated Integration Plan, 이하 AIP)’을 도입했다. ‘1단계: 발견 및 확인(Discovery & Validation)’, ‘2단계: 통합(Combination)’, ‘3단계: 완성(Completion)’, ‘4단계: 비전 및 창조(Ambition & Creation)’ 등 총 네 단계로 이루어진 이 계획은 인수합병 직후인 2018년 6월 말부터 2019년 7월까지 운영 될 예정이다.
1단계 ‘발견 및 확인(Discovery & Validation)’은 양사의 현황에 대해 파악하고 협력을 시작하는 단계로, 양 사 간 중복이 있는 사업분야를 명확히 규명하고 전사 직원 및 고위 경영진 간의 협력을 지속하고자 한다. 2 단계 ‘통합(Combination)’은 새로운 운영구조와 모델을 확정하여 여러 부문에서의 통합을 시작하는 단계다. 다음으로 3단계 ‘완성(Completion)’은 인포마 그룹이 하나의 기업으로서 사업운영을 시작하고, 구체적으로 시스템과 플랫폼 등을 통합하는 단계다. 마지막으로 4단계 ‘비전 및 창조(Ambition & Creation)’는 전반적 인 시스템 통합을 완료하고 새로운 그룹으로서의 목표와 비전을 제시하는 단계다.
M&A 직후인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진행된 1단계 계획을 통해 인포마는 UBM의 포트폴리오를 면밀히 살 펴보았다. 그 결과, UBM의 사업 포트폴리오는 한 두 건의 예외를 제외하고는 인포마와 크게 겹치거나 경 쟁적인 관계에 있는 부분이 없이 보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크로스 셀링이나 크로스 마 케팅 등을 통한 수익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인포마가 계속해서 약세를 보여온 ‘패션 포트폴 리오’ 부문이 상대적으로 빈약한 것으로 나타나, 이 분야를 보완하기 위한 별도의 ‘패션 성장가속화 플랜’ 을 세웠다.

 

 

통합가속화 전략(Accelerated Integration Plan) 세부내용

AIP의 세부내용은 ‘운영모델’, ‘리더십 및 인재양성’, ‘혁신적 포트폴리오 관리’, ‘비용과 수익의 시너지’, ‘패션 분야 성장가속화 플랜’, 그리고 ‘브랜드 가치’ 등 여섯 부문으로 나뉘어져 있다. 각 부문별 세부계획은 ‘발견 및 확인(Discovery & Validation)’, ‘통합(Combination)’, ‘완성(Completion)’, ‘비전 및 창조(Ambition & Creation)’로 이루어진 AIP의 4단계에 맞추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된다. AIP의 여섯가지 부문에 대한 세부 계획은 아래와 같다.

 

1) 운영모델(Operating Model)

아시아 지역에서 강세를 보여온 UBM의 사업운영 모델을 유지하기 위해 국제전시 사업부의 아시아 사업부문 은 반대로 ‘인포마 아시아’를 ‘UBM 아시아’에 편입시켰다. 한편 유럽, 중동아시아, 아프리카와 미주 지역의 UBM 브랜드와 사업들은 인포마의 운영조직으로 모두 흡수되었다.

2) 리더십 및 인재양성(Leadership & Talent)

인포마와 UBM 출신의 임원이 골고루 포함된 경영진을 구성하기 위해 신임 COO에 UBM 출신의 패트릭 마 텔(Patrick Martell), 그룹 HR 이사에 엘레너 필립스(Eleanor Philips), CIO(Chief Information Officer) 에 사이먼 홀린스(Simon Hollins) 등을 임명했다.

 

 

인포마 그룹 고위경영진

 

3) 혁신적 포트폴리오 관리(Progressive Portfolio Management)

인포마와 UBM의 국제전시 사업부를 비롯한 비즈니스 인텔리전스와 지식&네트워킹 사업부 모두 세 부 산업과 지역에 걸쳐 포트폴리오를 재구성하고자 한다. 이에 따라 인포마 그룹이 강한 의약, 생명 과학, 기술·방송·통신(Technology Media Telecom, TMT) 등의 분야에 보다 집중하고, 반대로 성 과가 미진한 사업과 시장은 철수하는 계획을 세웠다.

 

 

4) 비용과 수익 시너지(Increased Synergies)

과거 인포마 그룹은 UBM 인수를 통해 2020년까지 사업비를 6천 만 파운드(한화 약 884억 원) 절 감할 것으로 예상하였으나, 현재는 2021년까지 이보다 25% 많은 7천5백 만 파운드(한화 약 1,106억 원)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인포마는 비용을 절감하고 수익을 증진하기 위한 6단 계 계획으로 ‘크로스 마케팅’, ‘국제화’, ‘데이터 & 마케팅 솔루션’, ‘디지털화’, ‘스폰서십’, ‘고객가치 창 출’로 설정했다.

 

 

5) 패션 분야 성장촉진 계획(Fashion Growth Acceleration Plan)

인포마는 UBM의 자원을 촉진제 삼아 그동안 약진했던 패션산업 분야를 적극적으로 양성할 계획이 다. 우선 향후 3년간 패션 분야 핵심 브랜드와 인재를 양성하는 데에 10백만 파운드(한화 약 147억 원)를 투자해, 같은 시기 내에 패션 포트폴리오 성장률을 양(+)으로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새로운 타겟 고객층 발굴 등의 계획을 세우며 이번 UBM 인수를 패션분야 사업 재생의 결정적 기회 로 인식하고 있다.

 

 

6) 브랜드 가치(Brand Value)

인포마는 자사의 브랜드 가치를 신장하기 위해 개별 전시회와 산업별 브랜드에 집중할 계획이다. 반 면 기존 UBM 브랜드의 경우에는 AIP가 마무리되는 2019년 여름까지 인포마 그룹내에서 모두 철수 할 예정이다.

 

 

 

기업 운영전략으로써의 전시회 M&A

이번 인포마와 UBM의 인수합병 이전부터 전시산업 M&A는 매우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추세다. 세분된 시장을 통합하여 규모의 경제(Economy of Scale)를 실현하고 지역과 산업별로 구분되어 있는 다양한 시장을 획득하기 위해, 기업간 혹은 전시회에 대한 인수합병이 이루어지고 있다. 인포마는 과거에도 2016년 미디어 그룹 팬톤(Panton)을, 2014년 핸리 목재 전 시회(Hanley Wood Exhibitions)를 인수한 바 있다. UBM의 경우에도 인포마에 인수되기 전인 2014년 어드밴스타 커뮤니 케이션즈(Advanstar Communications)를, 2010년에는 캐논 커뮤니케이션즈(Canon Communications)를 인수하며 마케 팅/커뮤니케이션 분야를 확대했다.
이번 인포마와 UBM의 인수합병 결정도 이러한 이유다. 보다 확대된 기업규모를 확보하여 운영 비용을 절감하고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세부 산업에 대한 전문성을 확보하고 세계 여러지역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인포마가 지난 1월 양 사의 투자자와 주주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프레젠테이션에서도 강조되었다. 인포마는 제안발표회 자리에서 UBM과의 인수 합병을 통해 사업규모를 확대하고 산업부문별로 특화하는 데에 힘을 실어줄 것을 요청했다. 인포마와 UBM의 인수합병 완 료 이후에도 이들은 각각의 법인으로서 중소 전시회 인수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전시업계에 대한 사모펀드*의 관심

특히 최근 2년 사이 사모펀드 등 금융계의 전시회 인수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그들에게 전시 비즈니스가 매력적인 이유는 높은 마진율과 현금유동성 때 문이다. 아르마 파트너스(Arma Partners)의 파트너 에릭 로슨-스미스(Eric Lawson-Smith)가 엑시비션월드(Exhibition World)지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2017년 전시업계 상위 기업들의 EBITDA(Earning Before Interest, Tax, Depreciation and Amortization) 마진율 중간값은 30%에 달한다.

 

 

전시산업의 역동성 또한 사모펀드 투자자들에게 매우 매력적인 요소다. 앞서 언급한 높은 마진율과 현금창출력뿐만 아니라, 참가업체의 차기년 도 전시회 재참가 예약 등을 통한 수익 예측의 가시성 또한 전시산업의 강점이다. 높은 수익예측 가시성은 전시회사가 꾸준한 성장을 유지하는 한편 상당 수준의 저금리 부채를 빌려올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 에, 안정적이고 매력적인 투자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
전시업계에서의 사모펀드 M&A 딜은 특히 ‘바이 앤 빌드(Buy-and- Build) 전략*’을 구사하는 투자자들에게 적합하다. 예컨대 세계 최대 사 모펀드 그룹인 블랙스톤(Blackstone)은 2017년에 6억 파운드(한화 약 8,777억 원)에 달하는 클라리온 이벤츠(Clarion Events) 인수 거래를 마친 이후, 클라리온 이벤츠를 통해 지난 2월 홍콩 기반 전시주최사인
글로벌 소스(Global Sources)를 인수했다. 이를 통해 유럽, 아프리카 및 아시아 전역에서 상당한 규모를 확보하게 된 클라 리온 이벤츠는 지난 4월 미국의 이벤트 및 B2B 미디어 회사인 펜웰(PennWell)까지 인수하면서 북미 지역에서의 클라리온 이벤츠의 위상을 강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