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 Insight

2020 IT&CM, CTW China ①중국 행사 및 여행 산업의 회복세

 

지난 8월 3-5일, 2020 IT&CM, CTW 차이나(IT&CM and CTW China 2020) 행사가 가상에서 개최되었다. ‘2021년 기업 여행 및 행사 산업 전망(Corporate Travel & Events Industry Outlook For 2021)’ 세션에서 토론자들은 중국의 기업 여행과 MICE 부문이 디지털화의 급속한 발전에 힘입어 꾸준한 속도로 회복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랜드차이나MICE홀딩스(Grand China MICE Holdings) 니 후이(Ni Hui) 회장은 7월 경에 들면서 “사업의 뚜렷한 증가세”가 보인다며 국제 부문에 비해 국내 부문이 먼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 ‘2021년 기업 여행 및 행사 산업 전망’ 세션 참가 패널들

 

디지털화가 회복의 핵심

니 후이 회장은 MICE산업은 디지털화 과정에 적응하는데 더딘 편이지만 팬데믹으로 인하여 기술화 속도가 빨라졌다며, 이러한 디지털화와 지방정부의 지원이 중국 MICE산업 회복의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베크먼쿨터다이어그노스틱스(Beckman Coulter Diagnostics) 수석 전략 소싱 책임자 룩 루(Luc Lu)는 “지난 6개월 동안의 온라인 회의로의 전환 양상이 미래 비즈니스 수행 방식에 큰 변화를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업들이 더 많은 기술적 도구를 채택한다면 물리적 장소 외에서의 미팅(비지니스)이 더 많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대면 행사는 살아남을 것

그러나 토론자들은 온라인 방식이 오프라인 회의를 완전히 대체하진 않을 것이라는데 동의했다. 징동그룹(Jing Dong Group) 판 리펑(Fan Lifeng) 전략 총괄 부사장은 “특정 여행과 컨벤션은 온라인으로 대체될 수 없다. 팬데믹이 끝나면 다시 연결되고자 하는 니즈가 높아질 것이다.”고 의견을 내비쳤다. 7월 중에 베이징의 몇몇 기업들은 500명 이하 규모의 회의를 개최했는데, 이는 대면 회의에 억눌린 수요가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 패트릭 첸의 발표 모습

상하이시 문화관광국장인 패트릭 첸(Patrick Chen)은 상하이에서 여러 컨퍼런스들과 전시들이 개최됐다고 말했다. 중심업무지구(CBD) 내 호텔의 기업시장 객실점유율 역시 급증했다. 첸은 중국동방항공이 제공하고 있는 1인당 500 US달러(한화 약 57만원)의 무제한 비행을 즐길 수 있는 오퍼가 비즈니스 여행이 회복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첸은 “팬데믹 이전의  수준으로 돌아가기까지에는  갈 길이 멀지만, 현재 여러 조치들이 취해지면서 중국과 상하이는 원활하게 회복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루는 일부 기업들이 2021년 행사와 여행에 대한 예산을 책정하기 시작한 것(예산의 재조정 및 삭감은 예상되지만)에서도 긍정적인 신호를 감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